::: 임동하의 야생화갤러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HOME | Contact me  .

 

 

이 곳에 올려진 사진의 저작권은 저자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는 절대 사용될 수 없습니다.
다만, 개인적인 감상이나 학습 등 공익적, 교육적 목적으로는 자유로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 홈지기 연락처 ☏ 010-2738-3381 @ dhhlim@gmail.com

  Total : 17, 1 / 1 pages          
글쓴이   임동하
홈페이지   http://www.naturalflower.co.kr
첨부파일1   VT0V2021_3.jpg (294.8 KB), Download : 66
제 목   우리나라 자생 쓴풀 6종  ( 등록일 : 2005/08/15 ) - Hit : 4705 -



(대성쓴풀/2005.05.14./강원)

용담과에 속하는 쓴풀류는 뿌리가 쓰다고 하여 이름이 유래되었으며 우리나라에 6종이 자생합니다.
이 중에서 대성쓴풀은 우리나라 자생 쓴풀 종류중에서 가장 희소한 국지식물로서 꽃잎에 거의 퇴화된
푸른 점이 배어 있는 것으로 미루어 네귀쓴풀과 먼 조상을 같이 하는 것으로 짐작됩니다.
이 대성쓴풀은 국내 희귀식물중 거의 유일하게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되지 않은 종이기도 합니다. 그 이유가 아리송하기만 합니다.

이하 개화순서로 나머지 쓴풀을 소개합니다.





(네귀쓴풀/2005.08.14./영남알프스)

유일하게 여름에 개화하는 쓴풀입니다.
꽃잎이 넉장 달린 쓴풀로는 네귀쓴풀 외에도 대성쓴풀, 큰잎쓴풀 등 3종이 있는데
네귀쓴풀만이 '네귀'라는 상표권을 가지는 행운을 얻었습니다.
꽃잎 표면에 촘촘한 잉크색 반점이 발달한 점이 특징입니다.





(자주쓴풀/2004.09.26./평창)

쓴풀류에서 꽃이 가장 크고 관상가치가 높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가을 바람이 일렁이기 시작하면 아래 4종의 가을 쓴풀류 중에서 가장 먼저 조바심을 터뜨리기 시작하지요.
전체가 자주색이며 잎이 가늘게 피침형으로 발달한 점이 특징입니다.





(큰잎쓴풀/2004.09.26./대관령)

다른 쓴풀류에 비해 잎이 다소 넓은 편이라 '큰잎'이란 이름이 붙었습니다.
아직까지 국내 자생지가 거의 밝혀지지 않은 북방계 식물입니다.





(개쓴풀/2008.09.28./한라산)

개쓴풀은 잎이 상대적으로 잘록한 타원형이며, 꽃잎 가운데 부분에 솜털이 발달한 점이 특징입니다.
쓴풀류 중에서 유일한 습지식물이기도 합니다.





(쓴풀/2004.10.16./강원)

쓴풀 종류중에서 가장 늦게 개화하며 귀공자처럼 기품이 있습니다.
꽃모양이 여우 귀처럼 쫑긋쫑긋하고 잎이 피침형으로 가늘고 긴 점이 개쓴풀과 대비됩니다.






  박경규 좋은 공부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2009/03/01    
이전게시물   뻐꾹나리의 유래 [2] 임동하
다음게시물   히어리의 비밀 [1] 임동하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