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동하의 야생화갤러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HOME | Contact me  .

 

 

* 이 곳은 여러분의 자유로운 의견을 올리는 곳 입니다. 좋은 의견과 조언 부탁드립니다.
* 카테고리는 '일반', '사진 강좌', '출사 후기'로 분류되어 있으니 용도에 따라 편리하게 검색할 수 있습니다.

* 홈지기 연락처 ☏ 010-2738-3381 @ dhhlim@gmail.com

Category

  우희석(2004-08-10 12:27:37, Hit : 9752, Vote : 2639
 하루살이와 메뚜기 그리고 개구리

어느 여름날입니다.

하루살이와 메뚜기가 하루종일 논에서 재미있게 놀았습니다.
해가 서산으로 기울자 메뚜기는 하루살이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얘, 이젠 저녘이 다 되었어. 오늘은 그만 놀고 내일 또 놀자."

이 말을 들은 하루살이는 메뚜기의 말이 무슨 뜻인지를 몰라서 되물었습니다.
"메뚝아, 내일이 뭐니 ? 어떻게 내일 또 놀자고 하니 ?"

메뚜기는 잠시 후면 하늘에 별들이 반짝이고 모든 동물이 다 잠을 자게 되는데
잠을 자는 이 밤이 지나면 내일이 온다고 친절하게 하루살이에게 일러주었습니다.

그러나 하루살이는 내일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메뚜기를 보고 날이 더워서 정신이 나갔나보다고 놀렸습니다.

그 후, 메뚜기는 그 때의 하루살이를 만나지 못했습니다.

결국, 하루살이를 만나는 것을 포기하고
논에서 만난 개구리와 친구가 되어서 그 해 여름을 즐겁게 지냈습니다.

이윽고 가을이 오고 날씨가 차가워지자 개구리가 메뚜기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메뚝아, 우리 내년에 다시 만나서 놀자 !"

메뚜기는 머리를 갸웃거리며 내년이 뭐냐고 개구리에게 물었습니다.
이상하게 생각한 개구리는 메뚜기에게 설명을 해 주었습니다.

흰눈이 천지를 뒤덮고 얼음이 얼고 몹시 추워서 모든 개구리가 땅속에 들어가서
오래오래 겨울잠을 자고 나면 다시 따뜻한 봄이 오는데 그 때가 내년이라고 일러주었습니다.

그러나 메뚜기는 개구리의 그 말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개구리를 보고 날이 추워지니까 정신이 나간 모양이라고 놀려댔습니다.

하루살이나 메뚜기는 내일 혹은 내년을 경험하지 못한 생명체들입니다.
그래서 내일이나 내년을 쉽게 믿으려하지를 않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믿지 않는다고 해서 내일이나 내년이 존재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그들이 믿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내일이나 내년은 엄연히 존재하는 것입니다.

***********************************************************************************

임종을 앞둔 개구리가 내생을 알까요 ?
인간이 내생을 믿지 않는다고 내생이 존재하지 않을까요 ?



임동하 (2004-08-10 15:22:05)  
오랜만에 무거운 公案(화두)을 던지셨군요.^^
우희석 (2004-08-10 16:59:30)  
화두라고 하시니 뭔가 정리가 됩니다.
제 어릴적 화두는 "가난"이 아니었나 회상됩니다.
공부만 하면 해결되는줄 알고 몸부림치게 했던 그 지겨운 ...
대학가서 최류탄 마시며 화두를 "군사독재 타도"로 바꿨죠.
지금의 화두는 "건강"이 아닐까 합니다.
내 노년의 화두는 아무래도 .......


97   [일반] 홈피 개설을 추카드리며 [2]  Duck Young Kim 2004/05/10 8225 2112
96   [일반] 축 ! 홈피 개설 ! [2]  우희석 2004/05/10 8968 2499
95   [일반] 축하의 말씀 [1]  문제헌 2004/05/10 8682 2524
94   [일반] 야생화 홈피답게 단아한!!! [1]  박춘옥 2004/05/10 8348 2409
93   [일반] 시골산을 걷는 느낌 [1]  임영진 2004/05/10 8548 2504
92   [일반] 남성뱃살 빼기 5 계명 [2]  우희석 2004/05/11 9393 2570
91   [일반] 나도개감채, 귀한만큼.... [1]  김순옥 2004/05/12 8417 2383
90   [일반] 이원복 교수의 먼나라 이웃나라 ! [1]  우희석 2004/05/27 9031 2457
89   [일반] 산골에서 글을 올립니다. [1]  곽원향 2004/06/03 8338 2293
88   [일반] 여름철 야생화 꽃을 찾고있습니다. [1]  이미경 2004/06/16 9157 2390
87   [일반] 좋은 물 [1]  우희석 2004/06/18 9221 2684
86   [일반] 남편 뱃살빼기 5 STEP [3]  우희석 2004/07/06 9332 2543
85   [일반] 웰빙족을 위한 필독서 [2]  우희석 2004/07/09 9172 2476
  [일반] 하루살이와 메뚜기 그리고 개구리 [2]  우희석 2004/08/10 9752 2639
83   [일반] 저 아름다운 꽃들 [1]  이진호 2004/08/24 9375 2592
82   [일반] Sometimes ... [3]  우희석 2004/09/14 9301 2445
81   [사진 강좌] 최적 하늘 발색을 위한 CPL과 graduated필터의 조합 [3]  임동하 2004/08/11 21864 2718
80   [사진 강좌] 만두(EF 85mm F1.2L)의 접사능력 테스트  임동하 2004/09/24 14659 2690
79   [일반] 어린 낙타의 궁금증 [5]  우희석 2004/10/18 10177 2640
78   [사진 강좌] EF 135mm f/2L의 야생화 촬영기  임동하 2004/10/27 21014 2714

1 [2][3][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